언론보도

[한국경제TV] `나는 착하게 돈 번다`의 주인공들을 만나는 신개념 `쌍방향` 전시회 개최

By 2013년 12월 4일 No Comments

201401280820321758172
5일 출간이 예정되어 있는 `나는 착하게 돈 번다`의 저자 도현영 아나운서가 책의 내용을 바탕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.
이번 전시회에서는 `한국의 구글` 핸드스튜디오 안준희 대표, `소자본 창업의 성공주자`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, `세상을 바꾼 게임` 트리플래닛 김형수 대표, 소통테이너 오종철, `하버드 동문들의 배움 나눔` JUMP 이의헌,김유진 운영위원, 오충현 KOICA 보건의료연구관 등, 거창하진 않지만 자기 나름의 방식으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확산시키고 있는 `가슴 벅찬 삶의 주인공`들의 이야기들을 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.
그들이 추구하는 삶의 가치, 세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면서 자신의 이익 또한 놓치지 않는 `영리한 나눔`에 대한 생각들이 활자화되어 전시될 예정이다.
이와 함께 갤러리를 찾은 관람객은 누구나 자신의 생각과 이야기를 포스트잇에 적어 벽면에 붙일 수 있다. 그야말로 전시자와 관람객이 함께 만들어가는 `쌍방향 전시회`인 셈이다.
전시회장 한편은 거실같이 꾸며져, 빈백소파에 누워서 책을 읽거나 태블릿PC를 통해 전시된 글귀를 실제 주인공의 영상과 음성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.
이번 `Dialogue Exhibition` 전은 한국경제TV, 채널IT 등 경제시사 전문 진행자로 활동하는 도현영 아나운서가 핸드스튜디오 안준희, 국대떡볶이 김상현, 두산인프라코어 직원이자 비영리단체 CE의 대표를 맡고 있는 이명한 등, 17인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이익을 취하는 일이 곧 세상에 도움이 되는 일로 만드는 삶의 보람과 의미를 제시한 책 `나는 착하게 돈 번다` (문학동네)의 출간과 함께 준비된 것이다.
도현영 아나운서는 대형전시기획자 이며 이매지네이션케이 설립자인 최요한 감독을 만나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널리 알리고 싶다는 본인의 의지를 피력했으며, 최감독은 그 취지에 공감, `imagination K` 작가들의 그룹전을 뒤로 미루고 이번 전시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한다.
최감독은 “저 멀리 있는 `환상 속의 멘토`가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, 우리보다 좀 더 고민하고 노력한 `현실의 동반자`들의 말을 전시에 담았다”며 “이번 전시의 의의는 서로에게 따듯함을 전해주고 싶은 작가의 강한 의지이다.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청년들에게 울림, 고독과 톱니바퀴처럼 살아가는 우리시대 직장인에게 위로를 주고자 한다”고 밝혔다.
박상률 기자
>>기사 원문 링크: http://www.wowtv.co.kr/newscenter/news/view.asp?artid=A201312040216

Leave a Reply